헬리코박터균 검사 (요소호흡검사)

헬리코박터 파이로리란?

사람의 위 점막에 서식하는 세균.

위점막에는 강산성의 위액으로 인하여 세균이 살 수 없다고 알려져 왔습니다. 1983년 호주의 로빈 워렌과 배리 마샬이 사람의 위에서 최초로 나사 모양의 균을 배양하는 데 성공하였고, 이 균을 헬리코박터균으로 명명하였습니다.

연령별로 차이는 있으나 우리 나라 성인의 약 60~70% 정도가 이 균을 가지고 있습니다.

헬리코박터균이 만성 염증과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등 소화성 궤양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밝혀졌으며, 위암과의 관련성이 알려져 있습니다. 헬리코박터균을 제균하는 치료가 소화성 궤양의 재발을 방지하는 데 매우 중요합니다.

헬리코박터균의 감염경로는?

아직 명확한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사람에서 사람에게 전파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대변이나 타액, 구토물 등을 통한 분변-경구 감염, 경구-경구 감염이 주된 감염 경로로 생각됩니다. 기구 또는 물을 통한 감염, 음식을 한 그릇에 놓고 함께 먹거나 비위생적인 생활습관을 통해 전염된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식사를 같이 하는 등의 일상적인 생활에서는 감염의 위험이 높지 않습니다.

선진국과 비교하여 개발도상국에서 감염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1998년 66.9%의 감염률을 보이다가 2005년에는 59.6%의 감염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이로리에 감염되면 어떤 질환이 발생하나요?

균주의 다양성과 숙주의 감수성에 따라서 다르게 나타나며, 이 균에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대부분 무증상 감염이 지속되고 일부에서 가벼운 소화불량, 급성위염, 만성 활동성 위염, 미란, 만성 위축성 위염 등 만성 위염이 발생하고, 일부에서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등 소화성 궤양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위암의 발생 위험이 2배 정도 높아지지만, 감염된 사람의 95% 정도는 아무런 증상을 나타내지 않으므로 미리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감염의 진단은?

내시경을 시행하면서 위의 조직을 채취하여 특수염색을 시행하거나 신속 요소분해효소 검사(CLO test)를 하여 진단하며, 요소호기검사(UBT)나 혈청검사 등을 통해서도 진단합니다.

요소호기검사(UBT)는 주로 제균 치료 후 완치 판정을 위해 이용되는 검사입니다. 알약을 삼키고 20분 후 내쉬는 공기로 검사하므로 매우 간편합니다.

헬리코박터균의 치료(제균요법)는?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되어 있다고 해서 모두 치료를 받을 필요는 없습니다.

소화성 궤양이 있는 경우에는 재발 방지를 위해 치료해야 하며, 조기 위암 환자, 변연부 B세포 림프종 환자는 반드시 치료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헬리코박터균은 위암의 많은 원인 중의 하나일 뿐이며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만을 치료한다고 위암이 예방되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현재 위암 예방을 위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치료를 하는 것은 권장되지 않습니다.

위암환자의 직계가족, 설명되지 않는 철결핍성 빈혈, 만성 특발 혈소판 감소증 환자의 경우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제균치료는 7~14일간 시행되며, 헬리코박터균을 죽이기 위해 항생제가 사용됩니다. 이로 인해 위장장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드물지만 치료도중 피부발진, 입맛이 씀, 구역, 구토, 복통, 가스찬 느낌, 설사 등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1차 제균 치료 시 약 70~80%는 성공적으로 균이 죽으며, 치료 후 3~4주 후에 확인하는 검사를 시행합니다. 제균치료에 실패할 경우 2차 약제를 복용하게 됩니다.

제균치료시 주의사항

제균 치료시에 약을 불규칙적으로 복용하거나 술을 먹으면 균이 죽지 않게 됩니다. 오히려 내시경균이 생길 수있으므로 치료기간 중에는 규칙적으로 정해진 복용방법에 따라서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제균 치료를 하더라도 2~10% 에서 1년안에 다시 감염될 수 있습니다.

검사 전 주의사항

검사 금기 대상

요소호흡검사방법

닫기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