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관절통증 완화를 위한 6가지 기본 운동

  1. 혀의 안정위치
    • 혀를 입천장 앞쪽에 대고 “딱”소리를 낸 다음 이 위치를 유지하십시오.
    • 혀의 앞부분 1/3을 입천장에 살짝 닿도록 하되 혀가 어느 치아에도 닿아서는 안 됩니다.
    • 숨을 코로 쉬시며 상하의 치아는 서로 맞닿지 않게 합니다.
    • 위와 같은 상태가 평상시에도 유지되도록 하십시오.
  2. 턱관절 회전운동
    • 혀를 안정위치에 위치시킵니다.
    • 턱관절 부위에 양손의 둘째손가락을 대고 입을 벌리되 턱관절의 돌출되는 부위가 손가락보다 앞으로 나오는 느낌이 들면 입벌리기를 중단하고 그 상태에서 입을 다뭅니다.
    • 양쪽의 턱관절 운동이 동시에 이루어지도록 입을 똑바로 벌립니다.
    • 이때 혀는 입천장에서 떨어져서는 안 됩니다.
    • 이 범위 내에서 음식을 씹으면 턱관절탈구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3. 목 펴기
    • 턱을 목 가까이 편안하게 잡아당긴 다음 그 상태에서 목을 똑바로 세웁니다.
    • 평상시에도 이런 자세를 유지하도록 하십시오.
  4. 목 관절 안정위치
    • 목을 안정된 위치에 두기위하여 목 뒤에서 양손을 깍지 낍니다.
    • 그 다음 목을 똑바로 세운 뒤 머리를 앞으로 숙여 턱을 몸통에 붙입니다.
  5. 목운동
    • 턱을 최대한 목 쪽으로 끌어당겨 목에 붙인 자세에서 운동을 시작합니다.
    • 좌우로 머리돌리기를 6회 반복합니다.
    • 좌우로 숙여 귀가 어깨에 닿을듯이 운동을 6회 반복합니다.
    • 머리를 앞뒤로 숙이고 젖히는 운동을 6회 반복합니다.
    • 목운동 시에는
      ①턱을 끌어당겨 목에 붙이는 자세를 유지합니다. ②상체를 고정하고 무리가 가지 않게 운동을 시행합니다. ③통증을 느끼면 즉시 중단하고 통증을 느끼지 않는 범위 내에서만 시행해야합니다.
  6. 어깨자세
    • 양 어깨를 뒤로 잡아당겨 젖히는 동시에 아래로 내려뜨립니다.
    • 어깨가 위로 올라가서는 안 됩니다.
  7. 운동과 더불어 복합적인 원인요소를 스스로 제거해야 합니다.
    •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 충분한 휴식과 편안한 마음가짐이 중요합니다.
    • 잘 맞지 않는 치아나 치과 보철물: 이를 제거하기 위해 치료 도중/ 후에 치아를 일부 삭제하거나 몇 개의 이를 해 넣을 수도 있습니다.
    • 턱에 무리한 힘이 가해지는 잘못된 자세나 버릇: 이갈이, 이 악물기, 입 크게 벌리거나 흔들기, 턱 괴기, 엎어져 자기, 질긴 음식 선호, 편측저작 등의 습관은 본인 스스로 반드시 제거하거나 개선시켜야 합니다.

닫기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