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저림

손 혹은 손발이 저리면 흔히 “혈액순환장애”나 “뇌졸중(중풍)의 초기 증상”을 떠올리십니다. 이것은 잘못된 의학상식이며 혈액순환장애에 의한 손발저림은 매우 드뭅니다. 손저림 혹은 손발저림의 대부분은 말초신경의 이상 때문에 생깁니다.

손만 저릴 수도 있고 발 혹은 발과 손이 동시에 저릴 수도 있는데 두 경우 모두 말초신경의 이상 때문이지만 서로 다른 병이며 치료 역시 다릅니다. 손만 저린 경우는 국소적인 말초신경병 때문에 발생하는 손목굴증후군이 대표적이며 발과 손이 저린 경우(손발저림)는 다른 원인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원인을 찾은 검사를 하여야 합니다.

발끝부터 저리기 시작하여 몸통 쪽으로 서서히 진행한다면 손목굴증후군에 의한 말초신경병증보다는 다른 말초신경병증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이때는 발목부위까지 저려 올라온 후에 손끝이 저리기 시작합니다. 이 경우는 손목굴후증후군과는 달리 다른 질환의 이차적인 합병증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당뇨병의 합병증인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이 가장 흔하지만 다른 원인을 감별하기 위하여 신경과 전문의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말초혈액순장애는 저림보다는 통증이 흔한 증상이고 손 특히 손가락 끝이 찹니다. 찬물에 손을 넣으면 손끝이 하얗게 됩니다. 팔목부위 맥박이 약해집니다. 실제로는 매우 드문 병입.

손목굴증후군은 신경이 눌려서 생기는 병입니다. 손목은 손바닥쪽에서 보면 손목뼈가 있고 그 위로 인대가 지나갑니다. 손목뼈와 그 위를 덮고 있는 인대 사이의 공간이 손목굴(터널)입니다. 이 손목굴 안은 해부학적으로 복잡한 모양을 하고 있는데 이 중 손바닥과 손가락의 감각을 담당하는 말초신경(정중신경)이 지나가게 됩니다.

손목을 많이 쓰면 손목굴이 좁아지게 되고 손목굴안에 있는 정중신경이 눌려서 손이 저린 것이 손목굴증후군입니다.

진단은 신경학적 검사를 통한 신경과 의사의 진찰을 통해 이뤄지게 됩니다. 신경전도검사 및 근전도검사로 확진을 하게 되는데, 일반적인 혈액이나 소변검사 등으로 원인질환을 찾아보게 됩니다. 경우에 따라서 초음파, CT, MRI등의 검사를 하기도 합니다.

치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보존적인 방법(비수술적치료)는 신경손상이 심하지 않을 때 시도하고 손상이 심하거나 보존적 요법으로 호전되지 않으면 손목굴을 열어주는 수술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치료방법의 선택은 치료방법의 장단점을 의사와 충분히 상의한 다음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닫기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