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다원 검사

수면다원 검사란?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연속적인 잠을 방해하는 다양한 수면장애들에 대해 평가할 수 있습니다. 또한 병력이나 증상을 통해 폐쇄성 수면 무호흡 증후군이 의심되는 경우 진단 및 중증도를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현재 폐쇄성 수면 무호흡 증후군의 표준 진단 방법은 수면다원검사로 되어 있습니다. 수면다원검사는 입원하지 않고 집에서 측정할 수 있는 간편화된 검사 방법도 있으나 표준 수면다원검사는 수면 검사실에 입원 머리와 가슴, 다리 등에 여러 감시 장치를 부착한 후 하룻밤 수면을 취하며 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수면의 구조와 효율 및 수면 중 발생한 사건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검사 방법으로 잠을 자는 동안 뇌파, 눈의 움직임, 근육의 움직임, 입과 코를 통한 공기의 흐름, 코골이, 혈압, 흉부와 복부의 호흡운동, 동맥혈 내 산소포화도, 심전도 등을 종합적으로 측정하며, 동시에 환자의 수면 중 행동을 비디오로 기록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수면 상태 및 구조, 심박동, 동맥혈 산소포화도, 체위, 무호흡 및 저호흡의 빈도, 코골이 등 여러 지표를 측정하여 얻어진 기록을 표준화된 분석법을 이용해 판독함으로써 폐쇄성수면무호흡 증후군을 비롯한 다양한 수면장애에 관한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습니다. 진단 목적 외에도 양압마스크(CPAP) 치료법 사용 시 적절한 공기의 압력을 결정하기 위한 검사 목적으로 수면다원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특히 수면 무호흡증 환자에서 2018년부터 수면다원 검사 및 양압기에 대한 보험 급여화가 확대되게 되었습니다.

수면 무호흡증의 치료

수면 무호흡증의 치료에는 수술적 방법과 비수술적 방법이 있습니다. 비만, 편도선이 특별히 크거나 혀가 비대하거나 아래턱뼈에 문제가 있는 등의 기도가 좁은 경우는 수술적인 치료나 구강내 장치로 효과를 기대할수 있습니다. 비수술적 치료방법 중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적절한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체중을 조절하고 금연, 금주를 통해 위험인자를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계적인 방법으로는 지속적 상기도 양압술을 통해 수면 중에 압력이 높은 공기를 코로 통하여 기도로 불어 넣어서 기도가 막히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양압 치료로 주간 졸음, 집중력, 인지기능을 개선할 수 있고, 혈압 감소, 당뇨 조절 완화, 뇌졸중, 심근경색 재발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두통은 정확한 진단이 중요합니다.

입면잠복기반복검사(Multiple Sleep Latency Test, MSLT)는 졸린 정도를 객관적으로 측정하는데유용한 검사입니다. 이는 주간에 잠이 드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 지와 20분간의 짧은 주간 수면 중에 렘수면이 나타나는 지를 알아보기 위해 오전 9시 부터 2시간 간격으로 20분씩 낮잠을 자도록 하는 검사로 총 4회 혹은 5회(오전 9시,오전 11시, 오후 1시, 오후 3시, 오후 5시) 시행 됩니다.

입면잠복기반복검사는 수면부족에 의한 졸림을 배제하기 위해 검사 전 최소 2주동안 밤에 적절한 수면을 취한 후 시행되어야 하며, 다양한 수면 장애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전 날 밤 수면다원검사를 받도록 한 후 다음 날 주간에 이어서 검사합니다. 잠이 드는 데 걸리는 시간인 입면잠복기 (sleep latency)가 평균 8분 이내이면, 병적 졸림을 의미하게 됩니다.

또한 잠 든 후 15분 이내에 렘수면이 나타나는 것은 수면-시작 렘수면(sleep-onset REM sleep, SOREM)라 하는데 이는 기면병이나 수면부족 혹은 수면의 분절과 연관이 있는 것을 의미하게 됩니다. 입면잠복기반복검사에서 평균 8분 이내로잠들고, 두 번 이상 SOREM이 나타나는 경우, 기면병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닫기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