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뇌졸중은 치명적인 뇌질환으로 뇌졸중 발병 시 병원에 일찍 도착하여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초기 대응만큼 필요한 것이 재활치료입니다. 뇌졸중 초기 재활은 심각한 합병증을 막는 것이 목표로, 관절이 굳거나 근육의 힘이 주는 것을 예방하고, 연하곤란으로 인한 폐렴의 발생을 예방한다. 또한 가능한 한 빨리 몸을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어 회복을 도우며, 신체 기능을 되찾게 도와주는 기능을 합니다.

손상된 뇌 조직이 회복되는 것은 미미하지만, 기능의 회복은 기대할 수 있으며 이러한 현상을 ‘뇌 가소성’이라고 합니다. 뇌 부위의 손상이 있을 때 여분의 뇌에서 역할을 하게 도와주려면, 재활치료로 손상된 뇌의 기능을 회복시켜야 합니다. 뇌의 회복력에 좋은 치료법 들이 모여 있는 것이 재활치료로, 신경발달치료법, 기능적 전기자극, 건측 상지 제한 운동법, 현수장치를 이용한 체중지지 보행 훈련, 로봇보행 재활훈련, 약물 치료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 뇌졸중 후 뇌의 기능 회복이 발병 후 3개월 이내에는 절반 정도, 6개월 이내 3분의 2정도가 회복되기 때문에 발병 초기의 적절한 재활치료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닫기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서